미래학교
출판물 EN

[이곳을 클릭] '미래학교 모음집'이 생성되었습니다.

Damhwahun Jeju onggi

The most important aspect in Jeju onggi is its clay.
Approximately 70 percent of Jeju originated clay, which encompasses emblematic volcanic ash soil. The remaining 30 percent is made up of non-volcanic ash soil.
Jeju clay has a higher iron content than other onggi clay and is uniquely differentiated in that it is fired without the application of additive glazes which normally consists of ashes and medicinal soil.
The onggi including both those from both Jeju island and the mainland are described as a referred to as ‘breathing’ type of pottery vessels, which refer to the countless number of holes(e.g. air passes but water does not leak) that are only visibly observed under a microscope.
All the ceramics displayed at Damhwahun(담화헌) are delicately crafted by hand.
The entire creation cycle beginning from the early treatment procedures called ‘subi’ in Korean to throwing of the clay to shape its form, and firing the onggi are all carried out at the "Damhwahun" studio in Jeju.
The Jeju clay that is used at Damhwahun studios is obtained through self-production. In particular, the treatment process of Jeju soil called ‘Subi’ is of integral importance.
The soil is first cleared from any foreign substances such as small stones or debris, then the soil is grinded and let to sit with a protective vinyl cover for at least a month. Only after this enhancing ageing process is thoroughly done will the clay be ready to be used to create a Jeju onggi.
The ceramic artworks at Damhwahun are fired at high temperatures of more than 1200 degrees which result in ceramics with surfaces stronger than that of normal pottery.
Jeju onggi is known to soften at the human touch the more it is used, while reflecting the characteristics of its owner. Damhwahun willingly offers such sense of time and fun spirit through their work.
Norang cave ceramics using oxidation firing methods that supply sufficient oxygen to the kiln while Damhwahun's black cave ceramics use a reduction firing method which is the Korean traditional wood firing method. One exception would be that Damhwahun has its own unique method that fires the ceramics at 1200 degrees celsius (an incomplete combustion) which leaves a wood smoked finish.

Jeong Mi Sun — 2021.5.15 08:05 AM

담화헌의 제주옹기에 관하여..

제주옹기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제주점토이다.
제주 점토의 약 70%는 전형적인 화산회토의 특성을 가지며 나머지 30%는 비화산회토의 성분을 가지고 있다.
제주점토는 다른 지역의 옹기점토보다 철분함량이 높아
잿물(재+약토)을 바르지 않고 있는 그대로 구워낸다는 점이 크게 다르다.
제주옹기와 육지옹기 모두 “숨쉬는 그릇”으로 이는 현미경으로 옹기단면을 관찰했을 때 무수한 구멍(숨구멍:공기는 통하되 물은 새지 않음)으로 이루어져 있다는 것을 말한다.
담화헌의 모든 그릇은 수공예로 제작되어진다.
제주흙을 수비하는 과정에서부터 물레를 이용해 제작하는 과정, 옹기를 구워내는 모든 과정이 제주에 있는 ‘담화헌’작업실에서 이루어진다.
담화헌의 제주점토는 자체생산을 통해 얻어지는데
특히 제주점토를 수비하는 과정이 중요하다.
하나하나 흙속의 작은 돌등 이물질을 골라내고 이를 빻아서 비닐로 덮어 흙을 찰지게 만드는데 최소 한 달 이상의 숙성과정을
거쳐야 비로소 제작이 가능한 제주점토가 된다.
담화헌의 그릇은 1200도 이상의 고온에서 구워내며 일반적으로 쓰는 도자기그릇에 견주어 그 강도면 에서도 결코 뒤처지지 않는다. 제주옹기는 쓰면 쓸수록 그릇표면이 고와지면서 주인을 닮아 가는데 시간과 그릇에 주는 재미를 담화헌를 통해 느껴 보는 것이 또 다른 재미가 있을 것이다.
노랑굴그릇(산화번조)은 가마에 산소를 충분히 공급하며 완전연소방법으로 구워내는 그릇이고
담화헌의 검은굴 그릇(환원번조)은 전통방식(장작가마)을 바탕으로 하되 1200도에서 구워지는 과정에 불완전연소로 인해 그릇의 표면에 나무의 연기를 씌우는 작업과정으로 담화헌만의 특수한 방법고안으로 인해 나온 결과물이라고 할 수 있다.

Jeong Mi Sun — 2021.5.15 08:06 AM
Jeong Mi Sun — 2021.5.15 07:43 AM
Jeong Mi Sun — 2021.5.15 07:44 AM
Jeong Mi Sun — 2021.5.15 07:44 AM
Jeong Mi Sun — 2021.5.15 07:45 AM
Jeong Mi Sun — 2021.5.15 07:46 AM
Jeong Mi Sun — 2021.5.15 07:46 AM
Jeong Mi Sun — 2021.5.15 07:46 AM
Jeong Mi Sun — 2021.5.15 07:47 AM
Jeong Mi Sun — 2021.5.15 07:48 AM
Jeong Mi Sun — 2021.5.15 07:48 AM
Jeong Mi Sun — 2021.5.15 07:49 AM
Jeong Mi Sun — 2021.5.15 08:08 AM
Jeong Mi Sun — 2021.5.15 08:08 AM
Jeong Mi Sun — 2021.5.15 08:14 AM
Jeong Mi Sun — 2021.5.15 08:15 AM
Jeong Mi Sun — 2021.6.4 03:43 PM
미래학교 제주 옹기

미래학교 제주 옹기

베니스, 설치

어머니를 닮은 제주 옹기

개요

베니스 미래학교를 방문하는 사람들을 환영하는 차와 음료는 도예가이자 조각가인 정미선이 만든 컵에 담긴다. 그녀는 또한 한국관 옥상에 새를 위한 욕조를 설치할 예정이다.

옹기는 한국의 일상 생활 용품으로 김치를 발효하고 간장을 만드는 데 사용되는데, 이는 전통적으로 여성이 수행했던 작업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정미선이 미래학교를 위해 만든 컵은 제주도의 독특한 도자기 형태와 조각가의 손에 의해 만들어졌다. 만드는 과정은여러 사람들의 참여를 필요로 하며, 화산섬에서 구할 수있는 현무암으로 특수하게 제작된 가마를 통해 제작하는데, 최고 온도에 이르기까지 사흘이 걸린다. 각각의 결과물이 그 자체로 독특하고 고유하다. 이는 도자기를 굽는 과정 중 발생하는 자연발화와 점토 면의 다양성 때문이다.

전시 프로그램 참여자

지금/여기

The Korean Pavilion early space concept and design, 2019

Future School Office_Namwoo Bae — 제17회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건축전 한국관 '미래학교' 백서 — 2021.12.14 02:00 AM

Orientation for Future School Broadcasting, Seoul Arko Art Center, Space Feelux, 2021

Future School Office_Namwoo Bae — 제17회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건축전 한국관 '미래학교' 백서 — 2021.12.13 06:50 AM

Setting up Future School Virtual Tour, Seoul Arko Art Center, Space Feelux, 2021

Future School Office_Namwoo Bae — 제17회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건축전 한국관 '미래학교' 백서 — 2021.12.13 06:49 AM

Future School Poster is installed on the front wall in Arko Art Center, Seoul, 2021

Future School Office_Namwoo Bae — 제17회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건축전 한국관 '미래학교' 백서 — 2021.12.13 06:48 AM

The Korean Pavilion, VIP and Press Preview, Venice, 2021

Future School Office_Namwoo Bae — 제17회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건축전 한국관 '미래학교' 백서 — 2021.12.13 06:47 AM

The Korean Pavilion, VIP and Press Preview, Venice, 2021

Future School Office_Namwoo Bae — 제17회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건축전 한국관 '미래학교' 백서 — 2021.12.13 06:46 AM

Future School Online Orientation, Seoul Arko Art Center Space Feelux, 2021

Future School Office_Namwoo Bae — 제17회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건축전 한국관 '미래학교' 백서 — 2021.12.13 06:33 AM

Future School Online Orientation, Seoul Arko Art Center Space Feelux, 2021

Future School Office_Namwoo Bae — 제17회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건축전 한국관 '미래학교' 백서 — 2021.12.13 06:33 AM

전시 프로그램

미래학교